영화

캡틴필립스와 뉴스룸

얼마전 일본 출장에서 돌아오면서 영화를 하나 봤다. 다른 때였으면 보통 오락영화를 보지만 내가 선택한 것은 ‘캡틴 필립스’ 이 영화는 실화를 기반으로 실제 미국 선박이 소말리아에서 납치되었던 일을 다룬 영화다. 선장이 배에서의 역할에 대해서 보여주고 있고, 비상상황에서 선장이 가장 커다란 위험을 무릅쓰는 모습을 보여주는 영화다.  이 영화에서 필립스 선장은 가족이 있는 가장이지만 다른 선원들 대신에 해적들의 …

캡틴필립스와 뉴스룸 Read More »

‘범죄의 재구성’ 2배로 즐기는 법

얼마전에 ‘싸움의 기술’을 본 나는, 백윤식 연기가 너무 좋았다. 그 초월한듯한, 차분한 사기꾼 연기. 그래서 언젠가는 예고편을 재미있게 본 것으로 기억하는 ‘범죄의 재구성’ 을 보기로 하고 다운 받았다. 하나하나 보고 있는데 이거 장면장면이 낯익은것 아닌가! 결국은 내가 이미 본 영화라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뒤에 스토리가 기억이 나지 않는 것이다! 결국은 끝까지 재미있게 봤다. 본 영화라는 …

‘범죄의 재구성’ 2배로 즐기는 법 Read More »

싸움의 기술

내가 캐나다 있을때 꼭 보고싶던 영화가 있다. ‘싸움의 기술’ 어디선가 본 예고편도 재미있었고.. 내가 원래 백윤식 영화를 좋아한다. 너무 잼있게 봤다. 시간날때 ‘타짜’ 도 봐야지

다시한번, 청춘, 사랑, 사회주의

어제는 ‘노트북‘(영화)를 봤다. 사정상 끝까지보지는 못했는데.. 그걸 보고 드는 생각. 누구나 한번쯤은 해 본 생각 ”사랑에 빠지고 싶다’ “젊어서 사회주의자가 되어보지 않은자는 바보고, 나이먹어서까지 사회주의자로 있는 자는 더 바보다” 하는 말이 있다. 누가 한 말인지는 모르겠는데 어딘가에 책에서 읽은 구절이다. 청춘의 시절에 이상적인 사회를 꿈꾸지 않는 자, 열정이 없으니 얼마나 바보 스러운가. 청춘의 시절에 이상적인 …

다시한번, 청춘, 사랑, 사회주의 Read More »

영화 The Company

The Company라는 영화를 보았다. 발레에 관한 영화이다. 내가 선택했으면 ‘발레에 관한거라고?’하고 바로 선택을 안했을 것이다. 하지만 남의선택(?)으로 인해서 선택하게 된 영화. The Company. 지루하다는 이야기를 뒤로하고 영화를 보았는데, 정말 아름다운 영화였다. 나는 원래 스토리가 약한 영화를 별로 좋아하는데, 이 영화는 스토리가 중심이 되는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발레의 아름다움과 그 예술성 그리고 그 몸 움직임의 아름다움이 …

영화 The Company Read More »

영화 빈집을 보고나서.

나의 새 룸메 Kiba 가 3-iron 이라는 한국 영화를 다운 받았다고 해서 봤다. 한국 제목으로 ‘빈집’ 이다. 국제비평가협회(FIPRESCI)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영화라고 한다. “정말로” 특이한 영화였다. Kiba 와 같이 보면서 “Wired” “Odd”를 연발 하면서 봤다. 말을 거의 안하는 영화. 조금 답답하지만, 조금 특이한 것을 시도해보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

Batman begins

배트맨 비긴스를 봤다. 그저께인가.. 봤다. 포스터상에 17일개봉이라고 되어있지만 하여튼 여기서는 15일에 개봉한거였고 나는 17일에 봤다. 영어 무자막 ㅋㅋ 당연 이해도가 좀 떨어지지만 그래도 뭐 영화를 즐기는데 커다란 문제는 없었다. 먼저, 영화 자체는 재미있었고 보고있는 동안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영화였다. 주인공의 복수심과 그런 감정들이 표출되고 변화되는 과정이 좀 비약이 심하고 ‘뭐 저러냐’ 싶었지만, 뭐 그런 …

Batman begins Read More »

The InterPreter

I watched ‘The Interpreter’. First impression of this movie is.. “Nichol Kidman is just beautiful” she is so~ white, hair is fluffy and gorgeous, every thing is just perfect. BUt fortunately, that’s not the point of this article 🙂 There is a thing that I saw in this movie. The thing that Nichol Kidman said. …

The InterPreter Read More »

젠틀맨리그

예고편 같은것을 보고 좋게 느꼈던 영화였다. 막상 보니깐.. 최악의 영화였다. 온같 조잡한 CG(Computer Graphic) 그리고 여기저기서 대충 모아온 유명한 소설속인물들, 말도 안되는 부분이 한두부분이 아니었고, 옥의티가 아닌 티속의 큰 티들이 너무 많았다. 스토리 전개는 황당무개하기 짝이없으며, 엔딩은 뜻을 알수없는 무의미한 엔딩에.. 조잡하고 황당한 스토리라인.. 모든 최악의 영화의 조건의 총 집합이다. 장점은 다만 숀코넬리가 나온다는 것뿐… …

젠틀맨리그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