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을 다시 외울까

요즘은 정말 산수 계산할일이 없다.

나는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있고, 아니더라도 핸드폰을 가지고 있어서 계산기를 바로 실행할 수 있다. 컴퓨터에서는 Alfred(Mac에서 다양한 일을 도와주는 소프트웨어) 또는 Spotlight를 바로 실행시켜 바로 계산할 수 있고, 모바일에서도 스와이프+터치 한번이면 계산기가 실행된다.

얼마전에 팀 워크샵에서 미션 같은 것으로 한자리 숫자 곱하기 두자리 숫자를 할일이 있었는데, 내 머릿속에서 구구단의 중간중간 몇가지는 잘 떠오르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예를 들면 7×4=28 은 바로 떠오르는데 4×7=28 은 잘 떠오르지 않는다거나 7×9=63 역시 알겠으나 9×7= 하면 답은 알겠는데 확신이 안된다거나.

내가 단순한 산수 계산을 컴퓨터에 의존한지 최소한 5년, 아마도 10년은 되다보니 그런거 같긴한데.. 구구단을 다시 외우는 것은 어려운일은 아니나, 이게 얼마나 뇌 깊숙히 오래 갈지도 모르겠고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구구단이 완벽하지 않다는건 좀 충격이라서 뭔가 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취미로 구몬수학을 한다는 사람의 이야기를 본적이 있는데 이해가 가기도하나 꾸준히는 안하게 될것 같고,
일단 간단한 산수를 Alfred에 의존하는 것을 줄이는것 부터 해볼까 한다.

2 thoughts on “구구단을 다시 외울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