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블로그에 열광하는가

나는 요즈음 블로그가 좋아 죽겠다. 나는 왜 그렇게 블로그에 열광하는 것일까? 뭐 멋진 이론들이나 유명한 사람의 글, 블로그의 유래등은 다 때려치고 ‘나’의 관점에서 바라보자. 한번 까발려 보자.

외롭기 때문이다.

1. 나는 내 이야기를 누군가가 들어주었으면 좋겠다. 기뻤던 이야기들, 슬펐던 이야기들, 분했던 이야기들, 내 아이디어들, 내 유머들. 오늘 혼자서 길을 걷다가 돌부리에 채여서 참 아팠는데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못했다. 나는 듣고싶다. ‘많이 아팠지? ‘아팟냐?’ 이런 말도 좋다. ‘멍청아 쫌 눈좀 뜨고 다녀라!’ 내가 아팠다는 것을 온 세상이 알리라.

2. 내가 기쁜일이 있을때 알릴수 있는 수단이 있었으면 좋겠다. 온세상이 나의 그 기쁜 소식을 공유했으면 좋겠다. 내 블로그에 와서 코멘트를 남기라 찬양하라 나의 기쁜 소식을. 나의 영광을, 내가 얼마나 잘났는지를.

3. 내게 슬픈일이 있을때는 위로받았으면 좋겠다. 무슨일인지 자세하게 적지는 않겠지만, 글에서 내가 슬프다는, 힘들다는 분위기를 힘껏 내뿜어줄테다. 위로해주어라. 위로받고 싶다. 위로의 코멘트를 남기라.

4. 내가 분한일이 있을때는 지지자가 필요하다. 내 의견을 지지하라! 내가 옳다. 그는 틀렸다. 나를 분하게 하다니, 대중은 나를 지지하고 있다. 보이는가? 저 코멘트들.

5. 나의 잘난 지식들을 알리리라. 이봐라! 나는 영어사이트도 읽는다. 내 블로그에 링크걸린 저 영어사이트 들을 봐라! 너는 저거 읽을줄 아냐? 저런 따끈따끈한 지식들을 알고 있냔 말이다! 나는 세상을 이끄는 기술 선도자이다. 내 블로그를 읽어라. 너도 나의 반만큼은 따라 오리라.

아주 조금은 과장되었지만, 솔직하게 적어본 이 내용들을 정리하면, 간단하다. 나는 외롭기 때문이다. 여자친구가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다. 친구가 있고 없고의 문제도 아니다. 그냥 외로운 것이고 나를 알리고 싶고 ‘나’를 공유하고 싶은 것이다. 싸이월드의 폐쇄적인 인터페이스와 사진중심의 구성, 그리고 일촌을 중심으로한 관계설정으로는 너무 부족하다. 싸이월드가 ‘나의 모습’을 ‘아는사람들’에게 공유하는데 좋다면, 블로그는 ‘나의 생각’을 ‘아는사람들을 포함한 대중’들과 공유하는데 좋다.

연애인들이 인기가 떨어지면 못견뎌 하듯이, 내 블로그의 카운터가 떨어지면 나는 슬프다. 싸이월드의 방문자수에 집작하는 것과 비슷하다. 가끔 그 숫자는 ‘이 세상에서 나의 중요성’을 대변하는 숫자로 느껴지기도 한다.

나를 읽어라. 내 블로그를 읽어라.

8 thoughts on “나는 왜 블로그에 열광하는가”

  1. 인간인 만큼 외로움에서 벗어나기란 힘들죠..
    블로그는 마음의 빈 부분을 조금은 채워 주거든요.

    거기다 칭찬 몇 마디 들으면 힘도 많이 납니다^^
    좋은 글 많이 올려 주세요! 잘 읽었습니다.

  2. 흠…그동안 잘 읽고 있었는데
    이글을 보는 순간 읽고싶지 않아졌습니다.
    왜 그런지 아시겠어요?

  3. HJAZZ// 네 조금은 알것 같습니다. 제가 이글에서도 ‘아주 조금은 과장되었지만’ 이라고 이야기 했듯이, 이 글은 조금 과장되었습니다. 전달하는 과정에서 과장된 표현으로 재미를주자는 의도도 있었고요. 5번같은글은 재미를 위해서 부풀려진 면도 있습니다. 너무 기분상하지 않으셨으면 하네요. 앞으로 더욱 진실하게 글을쓰려 노력하겠습니다.

  4. 블로그는 참 애매한 글쓰기 인것 같아요~ 자신의 만족을 위해서 쓰기도 하지만, 남들이 읽는것을 무시 할 수도 없고 .. 그러다 보니 내가 표현하고 싶은 느낌을 제약 받기도 하고~
    어쨌거나 글 잘쓰는일은 쉬운일은 아닌것 같아요~

  5. 제가 블로그를 좋아하는 이유와는 약간 다르긴 하지만 글이 참 유쾌해요

    ‘내가 아팠다는 것을 온 세상이 알리라.’ 라니요. ㅎㅎㅎ 표현이 너무 멋진 걸요?

    블로그 시작한 지 정말 얼마안되었는데 즐거운 글들 많이 만나게 되서 기쁩니다.

    또 놀러올께요 ^^

  6. lonelylunar / 감사합니다. 저는 공대생인데, 글쓰기에 재미를 붙여서 앞으로 좀더 잘 써보려고 노력하는 중인데요. 그렇게 말씀해 주시니 참 힘이나네요 ^^

  7. 지금 다시 읽어보니.. 제가 쓴 글이지만 표현이나 이런것들이 너무 거칠어서 읽기에 거북한 글이네요. 부끄럽습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