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신세계’ 를 읽었다

오랜만에 소설을 하나 읽었다. ‘1984’와 함께 미래소설로 유명한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다. 문예출판사 이덕형 옮김 으로 읽었는데, 이 번역본의 번역은 너무 이상해서 책을 읽는데 거슬림이 많았다. 기회가 되면 다른 번역본으로 다시 읽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 부분과 중간 부분은 지루하고, 약간은 의미없는 이야기로 채워져있다. 마지막 부분에서 총통과 야만인의 대화에서, 지금까지의 그 지루하고 의미없었던 이야기의 조각들이 …

‘멋진 신세계’ 를 읽었다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