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살아남기위한 유일한 방법

나는 페이스북도 하고 트위터도 한다.

둘다 역할이 다르며, 트위터가 망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에 오랫동안 생각한 트위터가 사는 법을 적어본다.

페이스북은 어떻게 돈을 버는가

타임라인에 광고를 팔아서 돈을 번다. 일명 “네이티브 광고” 이다. 페이스북의 장점은 사람들의 개인정보와 행동을 통해서 나이, 성별, 관심사 타게팅이 가능하고 그것을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에 잘 녹여냈기 때문이다.

즉, “타게팅”과 “자연스러운 광고”가 핵심이다.

트위터가 돈을 못버는 이유와 해결책

촛불로 뛰어들고있는 트위터

1. 타임라인 광고는 있지만 활용할 수가 없다.

공식앱과 웹에만 노출이 된다. 수많은 사람들이 써드파티앱을 사용하는데 거기에 광고를 할 수가 없다. 예전에는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보는 앱도 있었다. 이제는 그런 앱은 페이스북이 불허했기 때문에 없어졌다. 페이스북의 가장 중요한 광고판이 타임라인인데 다른앱이 컨트롤하게 하지 않는 것이다.

트위터도 똑같이 해야한다.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앱 생태계가 커지려고 할때 죽여버렸지만, 트위터는 이미 타임라인을 보는 앱이 매우 많다. 하지만 생태계를 콘트롤할 수 있는 것은 트위터이다. 죽느냐 사느냐 하는 시점에 물불 가릴수 없다. 업계에서 1,2,3위 앱은 까지는인수하고 나머지는 모두 없애도록 해야한다.

어떻게 없애나? 타임라인 접근을 불가능하게 만든 새 API를 내놓고 현재 API는 일정 기간후에 중지하면된다. 욕을 좀 먹겠지만. 욕 안먹고 죽느니, 욕먹고 사는게 낫지 않을까?
이렇게 타임라인을 온전히 트위터의 것으로 가져오면, 고객을 위한 더 많은 기능을 쉽게 추가할 수있다. 몇년동안 트위터 기능은 그대로인 이유는 기존의 API에 매여있기 때문이다.

2. 광고 타게팅이 안된다.

여러가지 이유가있다. 트위터는 “익명성”의 미디어이다. (물론 공인계정도 있다. 그것도 나름 필요하다) 따라서 나이와 성별 타게팅이 힘들다.

이것은 완벽하게 해결할 수 는 없지만 기술의 발달로 어느정도 해결이 가능하다. 사용자의 행동등에서 유추해서 타게팅을 제공할 수 있다. 사용자의 행동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서도 트위터는 타임라인을 자신만의 것으로 가져와야한다.

이게 유일한 트위터가 살 길이다. 지금과 같아서는 연명은 하겠지만 광고 생태계에서 외면받을 것이다. 서서히 다가오는 죽음만이 있을 뿐이다.

잭 도시, 연락주세요~

1월 27일자 JTBC 뉴스룸을 보고

박근혜 정부 참..
나는 박근혜도 우리나라를 잘 이끌어나가고 싶어 한다고 믿는다. 다만…

  1. 외교 도 잘 안되고

    jtbc-1.png(위 이미지 누르면 기사로 연결)

  2. 국회관계도 엉망이라서 이상한 서명강제나 하고있고jtbc-2.png
  3. 교육부 누리과정 예산처리도 엉망으로 해서 꼬였고 역사 교과서는 더욱 엉망
    jtbc-3.png
  4. 공기업 인사는 엉망이라서 다 총선출마 한다고 도망간 상태
    jtbc-4.png

그래도 2년 남았으니 잘 하시길..

트윗 전자책 블랙스완 팟캐스트 아이폰

* 트위터와 Foursquare
나는 Social 사이트,app 등에 관심이 많지만 아직도 Foursquare 는 이해가 안간다.
왜 자신의 위치를 노출하려 하는가? 숨기려고 하는건 이해가 가지만 ㅎ
나는 트위터 타임라인을 다 읽는 편인데, Foursquare 등 위치를 알려주는 트윗은 안보고 싶다.
나는 다른 사람들이 어디에 있는지 관심이없다.

* 전자책이 좋다.
‘e리더’ 설 곳이 없다…삼성전자, 생산중단 결정
e-paper 라는 것이 있다. 보통 아마존 킨들 이나 한국에서도 많이 나온 전자책에서 쓰인다.
나는 이 e-paper 를 아주 좋아한다.
전자책 몇 가지를  잠시나마 사용해본 적이 있었는데, 속도면에서 “아주약간” 느리기는 하지만..
독서에는 최적화된 화면을 보여준다! (물론 아주 저전력이라는 장점도 있다)
아직까지는 e-paper 가 비싸서(사용한 제품이 주로 30만원대)  구매하기는 좀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저렴해지면 꼭 구매하고 싶은 아이템!
이 기사를 보고 적은 생각… 삼성은 e-paper의 장점을 너무 간과하는 것 아닌가?

* 블랙스완
큰손들, 폭락장에 베팅…’블랙 스완’ 대비상품 잇단 투자
그렇다 나는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지금은 리버스 ETF에 투자해 놓았는데,
일부는 레버리지 리버스 ETF 같은게 있으면  사고 싶다 ㅎ

* 박경철의 경제포커스 podcast 부활
말그대로다 박경철과 그의 라디오 프로그램 팀이 KBS 내에서 노력하였다고 한다.
외부의 힘이 아닌, 내부의 생각있는 움직임에 의해 다시 살아난 것에 대해 매우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굿!

* 아이폰 예약
나는 아직도 이렇게 생각한다.
지금은 아이폰을 사는 것이 정답이고, 2년후에는 안드로이드가 정답이 될 가망이 많다.
아직은 내가 쓰고싶은 app 이 아이폰에만 있는 게 몇개 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는 아직도 아이폰보다 “이슈(문제)”가 많다고 난 느낀다.
그래서, 나는 아이폰 예약 8차 그룹이다.

KBS는 무료로 컨텐츠를 open 하라

전기세에는 KBS의 시청료가 포함되어있다.
나는 집에 TV가 없는관계로 TV대신에 아프리카, Podcast 와 같은 미디어를 애용한다.
위의 미디어들은 내가 원하는 컨텐츠를 내가 원하는 시간에 즐길 수 있다는 면에서 TV나 라디오보다 능동적인 미디어 소비 방법이다.

요즘 아침에 즐겨듣는 KBS 2Radio 의 프로그램인 ‘박경철의 경제포커스‘는 나의 짧은 아침 출근 준비시간에는 일부만 들을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집에 돌아온 후에 Podcast 와 같은 방법을 통해 사용하고 싶다.

내가 즐겨 애용하는 Podcast 인 Buzz Out Loud 와는 달리 KBS는

  • 로그인을 한 사용자에 한해
  • 수많은 Active X 를 깔은 후에야

바로듣기나 다운로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있다.
(이 바로듣기에는 중간중간의 노래나 광고가 없다는 장점이 있기는 하다)

  • 유료화 서비스도 아니면서 로그인을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나의 주민번호등의 개인정보를 왜 필요로 하는가?
  • 왜 Active X 와 같은 제한적인 브라우져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강요하는가?

영국의 국영방송인 BBC는 브라우져와 상관없이 BBC의 컨텐츠를 즐길 수 있는 iPlayer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영국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서비스이므로, 영국 내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나는 Podcast 로, 컴퓨터가 켜지면 자동으로 다운받도록 하고 듣고 싶다.
Buzz Out Loud 처럼 중간에 약간의 광고를 삽입하더라도 Podcast 로 즐길 수 있도록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나의 세금으로 운영비 지원을 받으며, 또 시청료를 받는 KBS는,

더 많은 국민들이 개인정보 제공없이 컨텐츠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하고 특정 기술을 강요(IE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

‘멋진 신세계’ 를 읽었다

오랜만에 소설을 하나 읽었다.

‘1984’와 함께 미래소설로 유명한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다.
문예출판사 이덕형 옮김 으로 읽었는데, 이 번역본의 번역은 너무 이상해서 책을 읽는데 거슬림이 많았다. 기회가 되면 다른 번역본으로 다시 읽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 부분과 중간 부분은 지루하고, 약간은 의미없는 이야기로 채워져있다. 마지막 부분에서 총통과 야만인의 대화에서, 지금까지의 그 지루하고 의미없었던 이야기의 조각들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한꺼번에 설명 해준다.

행복, 쾌감 이런 것들이 모두 상대적인 것이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해주는 소설이다. 만약 매일 배부르다면 배부르다는 것의 즐거움이 크게 느껴지지 않을 것이다. 만약 몸과 사상이 자유롭다면 자유가 소중하게 느껴지지 않을 것이다. 누군가가 당신에게 언제나 잘 해준다면, 그 사람의 당신을 향한 사랑은 느껴지지 않을 것이다.

이 멋진 신세계에서는 배고프지 않고, 가족을 챙겨야 하는 의무감도 없고, 죽음에 대한 공포도, 늙는 고통도 없는 사회이다. 이 사회에서 인간들은 자신에게 할당된 제한된 즐거움을 즐긴다. 그들은 그 즐거움이 제한된 즐거움이라는 것을 느낄 수 없도록 사회는 이미 모두 잘 조정되어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불행도 고통도 없기에 커다란 행복, 커다란 즐거움도 없다.
작은 행복이 무한히 반복된다.

그들은 그 들이 누리고 있는 행복이 ‘작은 행복’ 일 뿐이라는 것을 알아도 ‘큰 행복’을 쫒아서 갈 의지도 용기도 없도록 교육받았다. 그들에게는 그 작은 행복이 어느순간 날아가지 않을 것이고, 그 행복이 죽음으로 끝나더라도,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도록 교육받았다. 하지만 야만인은 그가 가진 도덕적 가치관으로 인해 그 ‘작은 행복’을 택하지 못한다.

지금 우리를 괴롭히는 노화, 죽음, 병, 집착 이 있기에 젊음, 삶, 건강, 사랑 이 가치가 있는 것이다. 노화, 죽음, 병, 집착이 아예 없어진 그 멋진 신세계에서는 젊음, 갊, 건강, 사랑은 가치가 적어지는 것이 아니라, 가치가 아예 없어지는 것이 아닐까.

PS 1.
야만인은 이 신세계에 적응하기 보다는, 자신의 도덕적인 가치관을 선택한다. 작가의 의도는 모르겠지만 한편으로는, 야만인은 왜 꼭 자신의 가치관을 고집했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의 나라면 그냥 신세계를 택하지 않았을까? 그는 결국 파멸에 이른다.

PS 2.
문명사회와 대치되는 사회로서 아프리카 원주인 비슷한 부족문화를 제시하고 있다. 그 것 보다는 조금 더 현대화 된 사회 (평범한 현대사회)를 제시하는 것이 더 설득력 있지 않았을까? 소설에 등장하는 원시문명을 묘사하느라 쓸데없는 페이지만 낭비된 느낌이다.

요즘엔… 그랬단다

많이는 안 알려진.. 그 일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즐겨 찾던 삼계탕집이 세무조사에 걸려 10억 원을 추징당했단다.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차량 운전사 경찰 조사당했단다.
서울경찰청은 남대문경찰서가 최근 노 전 대통령의 영정을 실은 차량을 운전한 운전사 K씨(42)를 도로교통 방해 혐의로 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단다.
K는 지난달 29일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끝난 후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추모행사에서 영정 차량을 운전하며 차로를 점거해 교통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단다.

국세청이 내부게시판에 한상률 전 청장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나주세무서 김동일 계장을 파면조처한 데 이어 검찰에 고소 했단다. 그런데..
정작 상습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적발된 직원에 대해선 징계 절차를 밟지도 않은 채 단순히 전보 조처 했단다.

만평 – 세상을 보는 눈

신문 만평은 뉴스에서 한 이슈를 잡아 신랄하고 재미있게 그려주는 뉴스의 활력소다.
바쁘면 뉴스는 잘 안봐도 만평은 꼭 본다. Yahoo 만평이나..
http://pppfc.tistory.com/ 같은 사이트를 이용한다.

가끔은 재미있는 만평이 참 많다.
오늘도 아이디어를 쥐어짜고 있을 만화가들에게 격려를 보낸다.

박근혜 처세술
박근혜 처세술

노컷뉴스 5월 12일

오바마의 수락연설과 70년대 복고당, 한나라당

오바마 수락연설은 재미있고, 또 잘 짜여진 연극 같았다.

수락연설 동영상
http://edition.cnn.com/video/#/video/politics/2008/08/28/sot.dnc.obama.part1.cnn?iref=videosearch

수락연설 전문
http://www.huffingtonpost.com/2008/08/28/barack-obama-democratic-c_n_122224.html

오바마가 당선되면 미칠듯이 달려가는 신자유주의의 광풍이 조금은 수그러들지 않을까.. 기대하게 하는 구절이 그의 연설속에 있었다.
(CNN동영상 13분 30초 부분)

For over two decades, he’s subscribed to that old, discredited Republican philosophy – give more and more to those with the most and hope that prosperity trickles down to everyone else. In Washington, they call this the Ownership Society, but what it really means is – you’re on your own. Out of work? Tough luck. No health care? The market will fix it. Born into poverty? Pull yourself up by your own bootstraps – even if you don’t have boots. You’re on your own.

Well it’s time for them to own their failure. It’s time for us to change America.

지난 20년동안, 그는 오래되고 믿음직 하지 못한 공화당의 철학에 기대어왔습니다. 즉, 돈을 가진자들에게 더 많이주고 그 부가 나머지 사람들에게 전파되기를 바라는 그런 철학 말입니다. 워싱턴에서 그들은 이것을 Ownership Society 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이것이 정말 의미하는 것은 ‘알아서 살아남으라’는 것입니다.

“직장을 잃으셨나요? 운이 없었네요 (알아서 하세요). 의료보험이 없나요? 시장이 해결할겁니다 (알아서 하세요). 가난하게 태어났나요? 자력으로 열심히 성공하세요 (알아서 하세요). -당신이 정말 아무것도 가지지 않았다고 해도요. 알아서 하세요.”

이제는 그들의 실패를 그들이 책임질 때가 왔습니다. 이제는 미국을 바꿀 때가 왔습니다

(해설 전체 번역되어있는 것을 못찾아서 자체 번역(의역)했음..괄호 부분은 연설에 있는 script에는 빠진부분을 넣은것. 오역은 답글로..)

이 부분은.. 신자유주의의 폐해를 어려운 말을 사용하지않고 아주 잘 설명한 부분이다.

잘 짜여진 연설을 보는 것은 재미있는 영화만큼이나 잼있다. 또 오바마는 연설을 잘 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잠깐 보려고 했던 연설을 25분을 다 봐버렸다. (중간중간에 외국인으로서는 보기가 좀 그런 미국 찬양도 있었지만 말이다.)

같은 시기에, 이명박의 한나라당은 좌편향된 법들을 고치겠다고 나섰다. 일반적으로 현사회에서 “좌”라 함은. 복지를 중시하는 것을 말한다. “우”라 함은 성장중심을 말한다. 이명박은 오바마가 말한 “돈을 가진자들에게 더 많이주고 그 부가 나머지 사람들에게 전파되기를 바라는 그런 철학”을 가지고 있으니 좌편향 정책을 고지고 싶겠지.

하지만 그 좌편향 법안을 고치면서 “서민을 위해서” 고친다고 이유를 붙이는 것은 못봐주겠다. ‘시장제일주의’를 외치면서 어떻게 그것이 ‘서민을 위해서’가 될 수있는지..

그는 우리에게 “You’re on your own(알아서 하세요)”라고 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