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들이 싸우는 방법

연애에 성공하려면 먼저 어려운 상황에서 현명하게 대처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사귀다 보면 싸울 일도 많고 오해할 일도 비일비재하다. 문제는 이 난국을 어떻게 이겨내고 극복하냐 하는 것인데 요즘 많은 커플들은 달면 삼키고 쓰면 너무 쉽게 뱉어버리는 경향이 있다. 제대로 된 사람 한 명 만나기가 그리 쉬운 줄 아는가? 잘 싸우는 것도 연애의 중요한 기술이란 걸 명심하고 웬만하면 맞춰서 잘 살아보시라.

■참지 마라

잘 지내는 커플을 보면 정말 둘이 죽이 잘 맞아서일 수도 있지만 한쪽이 일방적으로 참고 넘어가기 때문인 경우가 더 많다. 참는 것 자체가 잘못은 아니지만 무조건 참는 게 얼마나 위험한 행동인지를 알아야 한다. 사랑은 그야말로 두 사람만의 커뮤니케이션이다. 한쪽에서 감정을 억누르고 욕구를 숨기다 보면 자연스럽게 애인에게 감정이 전이돼 결국 다른 한쪽에서 폭발하게 돼 있단 말이다. 결혼 후 사람이 변했다고 길길이 뛰지 마시라. 원래 당연히 그랬어야 했던 사람인데 심하게 참았던 것 뿐이다. 왜? 참으면 해결될 줄 알았지….

■돌려 말하지 마라

싸울 때 가장 안좋은 대화법이 바로 진심을 숨긴 채 빙 돌려 말하는 것이다. 특히 여자들이 이렇게 우회적인 표현으로 남자 속을 긁어 놓을 때가 많다. 솔직하게 말하는 연습이 안돼 있어서 그런데다가 사실대로 말하자니 자존심도 상하고 유치하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 싸울 때는 화가 난 원인에 대해 정확하게 말하는 훈련을 하도록 해보자. 본질은 다른데 있는데 엉뚱한 것에 화풀이하다 보면 괜히 인신공격까지 하게 되고 케케묵은 과거의 작은 허물까지도 들춰내게 돼있다. 나중엔 왜 싸우게 됐는지도 모른 채 서로를 원망하게 된다.

■내 기분만 설명하라

감정이 격해지면 상대방의 생각을 미루어 짐작하는 이른바 ‘오버’를 하기 쉽다. ‘그(그녀)가 이렇게 생각하겠지…’ 라고 한 번 꼬아서 생각하기 시작하면 감정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부풀기 마련이다. 다른 사람의 생각을 추측하는 것만큼 바보 같은 일이 없다. 오직 자기 기분만 생각하라. 도대체 왜 섭섭한지,왜 기분이 우울해지는지,어떤 계기로 내 감정이 상하게 됐는지를 객관적으로 정리해보라. 그런 후 상대방에게 이런저런 이유로 자신의 기분이 어떤지를 설명한다면 큰소리 날 일이 없다. 심플하게 자신의 기분만 설명할 것!

■극한으로 몰지 마라

한 번 싸움이 시작되면 갈 때까지 가보자라는 심산으로 일을 극한으로 몰고가는 사람들이 있다. 스스로 화끈하고 뒤끝없는 스타일이라고 자위하며 말이다. 힘껏 성질부린 본인은 시원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당하는 입장에서는 에너지 소모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싸움은 짧고 간단하게 끝내는 게 가장 좋다. 헤어질 작정이 아니라면,합리적으로 싸우고 바로 화해하도록 하자.

싸우는 것도 자주하면 습관되고 내성이 생긴다. 만약 피할 수 없다면 가장 효율적인 싸움을 하도록 노력하자. 자고로 똑똑한 사람이 연애도 잘하는 법이다.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8시간 일하기

우리나라의 근로자가 하루동안 일하는 시간은 8시간이다.
뭐 법적으로 그런것으로 알고 있다.
점심시간은 빼야하니깐. 9시~12시(3시간) + 1시~6시(5시간) 해서 8시간을 일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나는.. 열심히 일할때는 열심히 일하구..
또 열심히 일하려는 편이다.
언제나 나의 집중도에 나자신도 불만을 가지고 있는편이기는 하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일을 별로 안한거 같으면.. 속으로 가슴아파하고..
알아서 더하려는 편이다.

28_sleepingdog.jpg

그런데 요즘에는 왜이럴까.
일을 안해도 방관하는 하루하루..
그냥 하루를 넘겨버리는것이 목표일뿐.
목적도 의욕도 현저하게 떨어진 나날들…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음악.. 노래.. & 연주.. 책…

왠지 나답지 않은 경험인거 같은..
남들은 다 하지만 나는 왠지 평생 안하게 될꺼 같았던.. 그런 경험을 하고서..

노래/음악에 관심이 많아지고 기타등등에 관심분야가 넓어졌다..

가요는 좋은 사랑노래가 많아서 가까이 하고 싶지만..
이상하게 접근할만한 적당한 루트가 없어서 나에게는 범접하기 힘든 부분이다.
이제 조금조금 알아가고는 있는데..
오늘 KBS 뮤직뱅크였나.. 하는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이기찬, 성시경, 장나라 노래가 좋았다.
앞으로 많이 연구해볼 대상인듯…

그냥 요즘 듣고 있는것은..
소리바다에서 무작위로 다운받은 클래식과 뉴에이지 음악같은…
연주곡들이다.
마음도 편안해지고.. 좋은 곡들도 많다..
시끄럽고 빠르고 활기찬 곡들보다는…
조용~한 현악이나 유키구라모토의 피아노곡들이 귀에 들어온다.

클래식기타-사랑의기쁨
모짜르트-마술피리
유키구라모토-Variation of canon
싱글즈OST- 벤치위의 러브

이런것들이 내가 요즘 좋아하는 곡들이다.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연애 & 결혼

누군가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연애는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이랑 하고..
결혼은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랑 하는거라고…

나는 서로 사랑하는 사람이랑 연애하고 결혼하고 싶다.

23_lemon_hart.jpg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공감…

언제나는 아니지만.. 이런적이 많다..
이러지 않기 위해 노력하자.

단.. 1월달은 쉬기로 했다. ㅋㅋ

19_um.gif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잘 산다는것.

멋지게 살려면..

멋지게 사랑하고..
멋지게 일하고..
멋지게 공부하고..
멋지게 고민하고..
멋지게 계획하고..
멋지게 운동하고..
다시…

멋지게 사랑하고.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무소음 컴퓨터를 향해서~

내 컴퓨터는 시끄럽다.
뭐 아주 시끄러운거는 아니지만 오늘같이 조용히 집에서 이것저것 정리하고 있는날에..
조용한 뉴에이지 음악이나 클래식을 틀어놓고 마음을 가라않히고 싶을때에는 가끔짖는 강아지 소리를 제외하면 컴퓨터 쿨러 소리가 가장 귀에 거슬린다.

나는 셀러론 2.4G에 인텔 정품 쿨러를 쓰는데 이 정품 쿨러라는게 시끄럽다.
저번에 잘만 쿨러(무소음)으로 사용한적이 있는데 매우 만족스러웠다.
저번 컴에 맞는 쿨러는 15000원 정도 했었는데
이번 컴에 맞는거는 무려 3만원 돈이든다. 배송료도 따로인거 같고…
하지만 확실한 효과를 한번 경험했기 때문에..
다시 구매할 생각이다.
아래 동영상과 같이 동작하는 쿨러이다.
처음에 이 쿨러를 보고 상당히 놀랬었다.

동영상보기

놀랍지 않은가?
아래와 같은 부속물로 이루어져있다 (클릭하면 큰사진을 볼 수 있다)

18_zalman.jpg

3만원이면 부담되지만..
사버려야지..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