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되고나서 소비생활

먹는 것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
막 5만 원 넘는 뷔페를 맘대로 먹는다는 건 아니지만, 몇천 원 차이라면 좋은것을 먹게 된다. 좋은 걸 먹어야 계속 돈 벌지-

타는 것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
빨리 움직인다는 것은 내 체력과 시간을 아끼는 일이다. 택시를 타는 데 별로 주저하지 않는다.

입는 것은 아직도 아깝다.
내가 패션에 별로 관심이 없어서…

비싼차는 내 취향은 아니다.
왠지 모르겠는데 좋은 차에 관심이 없다.

이것저것 많이 사기보다는 좋은 것을 조금 가지려고 노력한다.
물건을 소유한다는 것은 관심과 시간이 필요한 일이다. 물건이 많으면 중요한 것에 시간을 쏟기 힘들어진다.

비지니스를 좋아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Python, Swift, 온라인광고, 마케팅, 커뮤니티, 오픈소스 등을 좋아합니다.

Leave a Reply